의회/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옥현 의원 “전남 관광지 입장료 지역화폐 반환으로 소상공인 매출증대 기대”
전남도 지역화폐의 보급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발의
강윤옥 대표

 
조옥현 의원 “전남 관광지 입장료 지역화폐 반환으로 소상공인 매출증대 기대”
전남도 지역화폐의 보급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발의

 

[목포뉴스/신안신문]  전라남도의회 조옥현 의원(더불어민주당·목포2)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지역화폐의 보급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1일 제349회 임시회 제3차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심의를 통과하고, 2일 전라남도의회 제3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되었다.

 

▲ 전라남도의회 조옥현 의원(더불어민주당·목포2)     ©목포뉴스/신안신문

 

이번 개정조례안은 도내 관광지 및 공공시설의 입장료, 사용료 등을 시장·군수가 이용자에게 지역화폐로 반환하는 경우 도에서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조옥현 의원은 “도내 관광지 입장료 등을 지역화폐로 반환하면 관광지 주변 상권 뿐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 및 지역상권 활성화에 효과가 있을 것이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부터 전남 여행객이 크게 감소하고 있어, 이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이유를 밝혔다.

 

또한 “2020년 전남의 주요 관광지는 447곳이고, 이 중 무료관광지는 201곳이다.”며 “무료관광지 중 경쟁력 있는 곳에 볼거리·먹거리를 연계시키고 시설보강을 한 후, 입장료를 받고 다시 지역화폐로 반환하는 정책을 시행한다면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이어 “매표소 운영인건비 등의 비용은 공공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해결하고, 주변 상가의 지역화폐 가맹률을 높여 이용객의 불편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전남도청에 따르면 전남 주요 관광지 입장객 수는 2018년 5,073만 명, 2019년 6,254만 명으로 증가 추세였지만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분기까지 2,714만 명으로 크게 감소된 상태이다.

 

한편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 달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관광·콘텐츠 분야 정책성과와 전망에 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종식 이후 가장 하고 싶은 여가활동으로 ‘여행’(69.6%), ‘문화’(13.3%), ‘사교’(13.1%) 순으로 조사되었다.

 

* 신안신문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2/04 [14:32]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