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수선화의 섬 선도, 수선화 머물던 자리에 금영화 활짝
에메랄드빛 바다와 청아한 보리밭 사이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금영화 꽃 환상
김동완.최명갑기자

 

신안군 수선화의 섬 선도, 수선화 머물던 자리에 금영화 활짝

에메랄드빛 바다와 청아한 보리밭 사이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금영화 꽃 환상

 

 

[목포뉴스/신안신문] 수선화의 섬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전남 신안군 선도가 최근 노랑 금영화가 활짝 만개해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신안군 지도읍 선도는 섬 전체 모양이 매미를 닮았다 하여 매미섬(蟬島)이라 부르는 인구 200여명 남짓 살고 있는 작은 섬이다.

 

 

▲ 수선화의 섬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전남 신안군 지도읍 선도에 금영화가 활짝 만개했다.     © 신안신문


섬 전체 밭 면적의 10%(약 8ha)에 전세계 수선화 100여종을 심어 2019년 첫해 축제에 섬 전체 인구의 50배가 넘는 1만 2천여 명이 다녀갔고, 2020년엔 가고 싶은 섬에 선정돼 주택, 창고 등 모든 시설물에 노란색을 입혀 매년 봄섬 전체가 노랑 물결로 넘쳐나는 획기적인 컬러마케팅으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까지만해도 5월이면 수선화가 지고 섬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줄었지만 올해는 상황이 많이 달라져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수선화가 머물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금영화 때문이다. 금영화는 캘리포니아 양귀비라고도 하며, 높이 30~50cm로 5월부터 8월까지 꽃이 핀다.

 

금영화의 “감미로움”, “나의 희망을 받아주세요”란 꽃말처럼 코로나19 시대에 희망을 전하는 아름다운 꽃임에 틀림없는 것 같다.

 

 

▲ 금영화가 활짝 만개한 선도     © 신안신문/목포뉴스

 

▲ 선도 수선화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모습이 선도를 찾아온 이들에게 반가움을 표하고 에메랄드빛 바다와 청아한 보리밭 사이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금영화는 꽃이 진 수선화를 찾아온 이들에겐 때늦음을 잊게 해주는 것 같다.

 

선도의 봄은 수선화로 시작해 노랑 물결 금영화로 이어지고 있다. 말 그대로 사계절 꽃피는 섬이 돼가고 있는 셈이다.

 

수선화 섬 선도에서 노랑 물결 넘쳐나는 금영화 천국을 만나 볼 수 있다.

 

선도는 신안군 압해읍 가룡리 선착장이나 지도읍 송도 선착장, 무안군 운남면 신월리에서도 여객선을 타고   오갈  수 있다.

 

*신안신문 계열사: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시사직설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시사직설 (12) 시사큐TV - YouTube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5/19 [09:26]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