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옥도 등 하의권역 섬문화 탐방 프로그램 호응
신안군과 ‘문화지소 신안’의 협업으로 섬섬옥섬 섬문화 탐방 프로그램 성공적
김명훈기자

 

신안군 옥도 등 하의권역 명맥끊긴 섬문화,  탐방 프로그램 호응

 

신안군과 ‘문화지소 신안’의 협업으로 섬섬옥섬 섬문화 탐방 프로그램 성공적

 

[목포뉴스/신안신문] 신안군 섬문화다양성네트워크TF에서 ‘행복전남 문화지소, 신안(약칭 문화지소 신안)’과 ‘문화오름’이 협업을 통해 공동 추진한 섬섬옥섬 섬 문화 탐방 프로그램이 12일 하의도, 옥도 일원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보건 및 안전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 신안군 옥도 등 하의도권역에서 실시된 섬섬옥섬 섬문화 탐방 크로그램     © 신안신문/목포뉴스

 

▲ 섬섬옥섬 섬문화 탐방 프로그램     © 신안신문/폭로닷컴


이번 프로그램에는 섬 지역 문화 활동가와 섬문화다양성네트워크TF의 추진 사업인 ‘바다숲살리기·국제 산다이 네트워크’ 예술 작가가 참여했다.

 

하의도와 옥도 일원에서 진행된 섬섬옥섬 섬 탐방은 섬 고유의 민속문화나 지리·생태·역사에 기초한 문화자원을 소개하여 참석자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세계관을 확장하도록 돕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섬 문화 탐방은 섬문화다양성네트워크TF의 담당자의 안내에 따라 일행은 하의면 옥도의 당숲을 시작으로 일제강점기 근대관측소가 자리했던 섬 북쪽의 ‘고래목’을 방문했다. 오후에는 하의도로 이동하여 김대중대통령 생가, 대리마을 당숲, 하의3도 농민운동기념관을 찾았다.

 

신안군을 중심으로 문화·교육 부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섬 활동가 최형우 씨는 “따로 또 같이 일정을 함께한 참석자 모두가 섬 문화와 관련된 의견을 자유롭게 주고받고 토론하면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점이 매우 유익했다” 고 평했다.

 

신안군 섬문화다양성네트워크TF 관계자는 “이번 섬 문화 탐방 프로그램은 시간이 흐르면서 명맥이 끊긴 섬 문화를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계기로써 그 의미와 가치가 크다.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제2, 제3의 섬 문화 탐방 프로그램을 중·장기 프로젝트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섬섬옥섬(閃閃玉島) : 신안군 섬문화다양성네트워크TF의 프로그램 명칭인 ‘섬섬옥섬’은 반짝이는 옥빛 바다의 옥도라는 의미를 담는다. 한자어로 ‘번쩍이다’, ‘반짝이다’는 뜻을 가진 ‘섬섬(閃閃)’과 섬을 지칭하는 ‘옥도(옥섬)’의 합성어이다.

 

*신안신문 계열사: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시사직설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시사직설 (12) 시사큐TV - YouTube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5/17 [09:54]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