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의회 정광호 농수산위원장, 인공어초는 연안에 설치해야
어획량 증가로 어업인 소득증대, 낚시 관광객 유치, 해양레포츠 활성화 등 1석 3조의 효과
정광호 전남도의원

 

 

전남도의회 정광호 농수산위원장, '인공어초는 연안에 설치해야 한다'

어획량 증가로 어업인 소득증대, 낚시 관광객 유치, 해양레포츠 활성화 등 1석 3조의 효과

 

 

 

[오피니언] 2019년 주거실태조사결과에 의하면 아파트 거주비율이 50%가 넘었으며 누구나 다 명품 새 아파트에 살고 싶어 한다.

 

▲ 전남도의회 정광호 농수산위원장     © 목포뉴스/신안신문

 

최근 새롭게 지어진 아파트를 방문한 적이 있는데 편리한 공간배치, 편안한 실내공간, 안락한 주거환경 등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이렇듯 새 아파트에서 살고 싶은 사람들이 많이 있는 것과 같이 우리 바다 속에서도 이러한 아파트에서 살고 싶어 하는 물고기들도 많이 있다. 이러한 물고기가 살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는 사업이 인공어초 사업이다.

 

인공어초는 콘크리트 또는 세라믹 등으로 만든 것을 바다 속에 투하함으로써 어류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구조물을 말한다.

 

이는 1개당 가로 4.2m, 세로 3.32m, 높이 2.14m, 무게 9.11ton에 이른다.

 

1회 20여개를 투하하여 이 구조물에 해조류가 부착하여 번식하면 그 곳에 어류들이 숨어 살거나 산란장이 된다. 이는 금지된 끌그물어법으로부터 치어를 보호하는 기능과 함께 수산자원의 생장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어족을 보호하는 이중효과가 있다.

 

인공어초를 설치하면 어획량이 평균 2~3배가 증가하며 13년경과 시 투자비 전액 회수, 30년경과 시 투자비의 약 16배 순익이 발생한다는 분석도 있다.


인공어초 사업은 지난 1971년부터 시작하였다. 그 당시에는 불법어업 시설인 소형기선저인망(일명 ‘고데구리’)을 방지하기 위해서 설치하였다.

 

1980년 이후에는 바다환경 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전남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 설치되고 있다. 이는 물고기 뿐 아니라 패류에 맞는 인공어초, 해조류에 맞는 인공어초 등 각기 환경에 맞는 시설을 투입하여 황폐화된 바다를 나무가 우거진 숲처럼 만들어 준다.

 

이렇게 설치된 인공어초 어장은 바다에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가도록 조성해주므로 먹이사슬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자연 어장보다 어류의 서식밀도가 2~3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라남도 어초어장관리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연근해 어업실태는 해양환경의 악화로 자원고갈이 심화되는 등 전반적인 어업 여건이 크게 악화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연안의 경우 다양한 어종 감소 등 자원의 감소 징후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어 수산자원의 지속적인 이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우리 도에서는 서식어종 다양화와 어획량 증가 등 실질적 효과를 유도하기 위해 인공어초어장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금년에도 5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였다.

 

하지만 그동안 추진해온 인공어초 사업은 대부분 연안이 아닌 먼 바다 수심이 깊은 곳에 많이 설치하곤 했다.

 

앞으로는 다양한 어종이 서식하고 있는 먼 바다에 투입하는 것도 좋지만, 가까운 연안에 설치하여 어업인들의 실질적인 소득증대에 기여해야 한다.

 

즉, 연안해역에 인공어초를 설치함으로써 조개류 등의 서식지와 물고기 등의 산란장소 제공으로 현저하게 감소되고 있는 수산자원 공급거점기지를 구축하자는 것이다.

 

이와 함께 연안지역은 사계절 내내 우리 국민의 휴양공간으로 이용될 뿐 아니라 바다낚시 및 요트․보트 등을 이용한 해상레포츠 활동이나 스킨스쿠버 등 해중 레저활동도 증가하고 있으므로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 자료에 따르면 낚시 인구는 국민취미 1위인 등산 인구를 추월해 어느덧 1천만 명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 한 방송 프로그램인 ‘도시어부’에서도 바다낚시 묘미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

 

이 같은 낚시 인구를 전남에 유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고기가 잘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하고 많이 잡혀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연안에 인공어초를 투입하여 주위로 물고기들이 모이도록 해주어야 한다.

 

또한 수면에서 해저가 보일 정도의 청정해역에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스킨스쿠버 체험 관광 어장’도 조성할 수 있다.

 

이렇게 인공어초가 시설된 해역에 돌돔, 전복 등 해산물이 풍부한 어장으로 조성되면 국내 스킨스쿠버들의 각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교육․체험 확대를 위한 친수문화정착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요트, 카약, 윈드서핑 등 다양한 해양레포츠 교실까지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와 같이 연안 내 인공어초를 설치하여 아름다운 바다 숲을 조성해 준다면 어획량 증가에 따른 어업인 소득증대, 낚시 관광객 유치, 해양레포츠 활성화 등 1석 3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안 인공어초 설치로 물고기와 조개류 등에게는 새로운 아파트와 같이 편안한 안식처를 제공해주고 어업인들에게는 소득증대, 청정 해역에는 해양레저 산업이 활성화 되는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신안신문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2/08 [17:01]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