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경선 도의원, “목포·영암지구 고용위기지역 재연장 촉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취소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희망의 싹을 자르는 것'
강윤옥 대표

 
전경선 도의원, “목포·영암지구 고용위기지역 재연장 촉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취소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희망의 싹을 자르는 것'

 

[목포뉴스/신안신문]   전남도의회는 10일, 제348회 제2차 정례회에서 '목포·영암지구 고용위기지역 재연장 촉구 건의문'을 채택하고 정부에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을 강력히 촉구했다.

 

▲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 목포5)     ©목포뉴스/신안신문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 목포5)이 대표 발의한 이 건의문에는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목포와 영암의 경제상황, 일자리, 청년 고용 문제 등이 확연히 호전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조선업 등 주력산업의 장기불황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충격의 영향을 고려하지 못한 채 이들 지역에 대한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취소하고 지원을 끊는다면 그나마 유지되던 지역경제는 무너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경선 위원장은 “고용위기 지역으로 추진 중인 일자리 사업과 정부시책의 효과가 이제 조금씩 나타나려는 참에 이들 지역에 대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취소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의 희망의 싹을 자르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일자리 사업효과가 가시화되고, 각종 고용지표가 안정화 될 때까지 목포·영암지구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전 위원장은 또한 “목포·영암 지역주민의 뜻을 담아 정부에 촉구한다”면서 “일자리 부족과 인구유출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고용위기지역 재연장과 더불어 지방경제 활성화에 보다 집중하여 수도권 블랙홀 현상을 타개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고용위기 지역인 목포시의 경우 올 상반기 고용지표는 전국 77개 시 가운데 66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고용률은 55.5%로 전남 5개시 중 최하위로 전국 평균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를 보이고 있다.

 

*  목포뉴스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12/14 [13:03]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