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훈 시의원, 성희롱 무혐의 이어 제명의결 취소 소송도 ‘승소’
절차상 하나 드러나 판결 뒤집혀…17개월 만에 의회 복귀
최재경 기자

 

김훈 시의원, 성희롱 무혐의 이어 제명의결 취소 소송도 승소

절차상 하나 드러나 판결 뒤집혀17개월 만에 의회 복귀

 

[목포뉴스/신안신문] 김훈 목포시의원이 성희롱 무혐의 확정에 이어 제명 의결 취소 처분소송에서도 승소했다.

 

▲ 김훈 전 목포시의원     ©목포뉴스/신안신문

 

광주고법 행정1(재판장 최인규)는 김훈 의원이 목포시의회를 상대로 낸 제명 의결 처분 취소소송 항소심에서 원심판결을 취소하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지난 27일 재판부는 "지방자치법 제88조 제2항에 의해 지방의회 의원의 제명에는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하고 "이해관계자로 제척사유에 해당되는 상대의원이 제명의결에 관여할 수 없음이 분명하다"고 제명 취소처분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표결당시 재적의원 22명 중 당사자인 김훈 의원이 빠진 21명이 제명을 결정하는 찬·반 투표에서 당시 제척사유에 해당한 김수미 의원이 표결에 참여해 결국 1표차로 김훈 의원의 제명이 결정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 의원의 찬성표를 제외하면 재적의원 대비 의결정족수가 미달한다. 성희롱이 실제로 있었는지와 별개로 절차상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있는 처분"이라 고 설명했다.

 

이어 "직권으로 이 사건 제명 처분의 효력을 상고심 판결 선고 시까지 정지한다"고 판결하면서 김훈 의원은 17개월 만에 의회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목포시민 박모씨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거해 사법기관에서 결론이 날 때 까지 징계 여부를 기다려야 했다고 말하면서 한쪽의 주장만 받아들인 시민단체의 일방적인 주장에 시의회가 끌려가 결국 김훈 의원은 희생양이 됐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사태는 지난해 7월 김수미 의원이 김훈 의원을 시의회에 상습적 성희롱을 했다고 시의회에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시작이 됐다.

 

그리고 김훈 의원은 김수미 의원을 상대로 성추행으로, 김수미 의원은 김훈 의원을 강제추행으로 쌍방 고소해 둘다 폭행으로 기소됐지만 김수미 의원의 법원 재정신청으로 현재 김훈 의원은 강제추행으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 신안신문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11/30 [16:03]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목포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