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축/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선박 유류피해 지역 공무원 긴급 투입 급한 불은 꺼
박우량 군수와 공무원노조, 유류방제에 투입된 공직자 격려
신안신문

 

신안군, 선박 유류피해 지역 공무원 긴급 투입 급한 불은 꺼
박우량 군수와 공무원노조, 유류방제에 투입된 공직자 격려

 

[목포뉴스/신안신문]  박우량 신안군수는 지난 21일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에 투입된 부산선적 예인선이 침몰하면서 연료유 벙커A 등 총 28㎘중 일부가 흘러나와 긴급하게 투입되어 방제 활동을 펼치고 지난달 25(토)일 복귀한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 신안군 공직자들이 가거도 항내 유류피해 긴급장제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신안신문/목포뉴스

 

본청에서 추가로 투입된 직원 40여 명은 3박 4일동안 가거도항내에서 유류피해 긴급 방제 작업을 실시하였다. 여객터미널의 격려하는 자리에는 권현오 공무원노조 위원장, 박종열 부군수, 실·과장 등 20여명이 함께했다.

 

신안군공무원노조에서는 여객선이 점심시간을 많이 지나 도착하자 간식과 식사를 대접하고 강한 바람에도 인명 피해 없이 방제 활동을 하고 돌아와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떠한 일에도 혼연일체가 되어 일사불란하게 대처하자고 서로를 격려하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직원들이 방제지원에 긴급히 투입되면서 여벌도 준비 못하고 기상악화로 정규 여객선이 끊긴 상황에서 위험을 무릎 쓰고 관공선을 타고 가서 유류 피해 긴급 방제에 나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공무원과 주민이 하나가 되어 신속하게 유류오염 확산을 최소화 한것 같다”며, 방제에 투입된 공무원들에게 특별 휴가로 포상 휴가를 현장에서 지시하였다.

 

▲ 방제작업을 통해 수거된 폐기물     © 신안신문/목포뉴스

 

현재 사고현장에는 신안군, 해경, 방제업체 등이 마무리 방제중에 있으며 방제가 마무리 되는데로 피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침몰 선박은 목포 신항에 26일 오후 도착하면 처리 문제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반도 최서남단인 가거도에는 331세대 462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목포여객선터미널에서 오전 8:10분에 출발 가거도에 11:30분에 도착, 나오는 배는 12:30분에 출발 목포항에 15:40분에 도착한다. 가거도 항로는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다.


* 신안신문 5개 계열사: 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3 [15:38]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