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다위에 펼쳐진 저녁노을미술관, 신안군 공립미술관 1호로 탄생
"수화 김환기, 우암 박용규, 마이클케냐 등 작품 전시"
신안신문

바다위에 펼쳐진 저녁노을미술관, 신안군 공립미술관 1호로 탄생
"수화 김환기, 우암 박용규, 마이클케냐 등 작품 전시"

 

[목포뉴스/신안신문] 신안군은 저녁노을미술관이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1종 미술관으로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 신안군 압해도 송공산 기슭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     ©신안신문/목포뉴스

 

송공산 기슭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은 지상 2층 연면적 1,500㎡ 규모로 군비 27억원이 소요되었다. 5천만 평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어 전망이 뛰어나고 저녁에는 일몰이 환상적이다.

 

2014년 3월에 개관하였으나 관람 인원이 적고 전문 학예인력의 확보가 여의치 않아 그동안 등록을 미루었다.

 

소장작품은 수화 김환기, 우암 박용규, 사진작가 마이클 케냐, 지역 미술인의 작품 등 800여 점이 확보되어 있다.

 

최근 천사대교 개통으로 신안을 찾는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고, 분재공원 내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도 입소문을 타고 관람객이 6만 명을 훌쩍 넘어 전문적인 운영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정학예사와 준학예사를 포함해 5명의 운영 인력이 투입되고 하반기 예정된 국제수묵비엔날레를 시작으로 각종 전시회도 준비하고 있다.

 

신안군은 섬의 특성을 살려 섬마다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짓는 '1도 1뮤지엄' 아트프로젝트에 1,40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24개의 미술관 및 박물관을 설립할 계획이다. 현재 저녁노을미술관을 비롯하여 8개소가 완공되었고, 16개소가 추진 중이거나 계획 중에 있다.

 

▲ 신안군 압해도 송공산 기슭에 위치한 저녁노을미술관     ©신안신문/목포뉴스

 

박우량 신안군수는 “5천만 평의 다도해를 품은 송공산 자락에 위치해 있어 세계적인 미술관과 견주더라도 손색이 없다”며 “전문 인력이 확보된 만큼 관람객의 눈높이와 취향을 고려해 지역을 대표하는 특화 미술관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전국 각 지역의 예술인들이 서로 앞다투어 전시회를 개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전국 제일의 미술관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겨울 애기동백 축제와 병행해서 개최된 특별 기획전 '동백, 노을빛을 품다' 에는 1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 신안신문/목포뉴스/폭로닷컴/NTV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NTV  http://www.ntv.cente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7 [11:35]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