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우/인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 팔금도 출신 故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며... 프로필과 작품세계 등 연재
총 3회에 걸쳐 최하림 시인의 프로필과 작품세계, 고 최하림 시인의 친구이자 전 신안군의회의장 출신 김제희씨 기고, 고 최하림 시인의 작품세계 등
김제희 전 신안군의회의장

 

신안군 팔금도 출신 故 최하림 시인 추모하며... 프로필과 작품세계 연재

 

 

(편집자주)전남 신안군 안좌도에 세계적인 미술가 고 김환기 화백이 있다면 팔금도는 한국 현대시단의 버팀목이었던 고(故)  최하림 시인이 있다.

 

60년부터 80년까지 군사정권 시대 억압받는 엄혹한 현실을 지나면서 민중의 분노와 한을 담은 완성도 있는 시 세계를 구축한 최하림 시인.

 

▲ 고 최하림 시인     ©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본지는 총 3회에 걸쳐 최하림 시인의 프로필과 작품세계, 고 최하림 시인의 친구이자  신안군의회의장 출신 김제희 전 의원 기고, 고 최하림 시인의 작품세계 등 순으로 연재한다.

 

게재순서:

 

고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며 1편

최하림 시인의 프로필과 작품세계


고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며 2편
잊혀진 시인의 고향, 옛 기억 속에서 되살리다

 김제희 선생님
(전남 신안군 팔금면, 고 최하림 시인의 친구)

 

고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며 3편
최하림 시인의 작품세계

 

 

 때로는 네가 보이지 않는다.’ 신안 팔금도 출신 故 최하림 시인

 

1939년 전남 신안군 팔금도에서 태어난 고 최하림 시인(1939~2010).

 

196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최하림시인은 산문시대 동인으로 활동했으며, 1976년 첫 시집 '우리들을 위하여'를 비롯 '작은 마을에서'를 냈다.

 

최하림시인은 이어 '겨울 깊은 물소리', '속이 보이는 심연으로', '굴참나무숲에서 아이들이 온다', '풍경 뒤의 풍경', '때로는 네가 보이지 않는다' 등 총 일곱 권의 시집을 냈다.

 

60년부터 80년까지 군사정권 시대 억압받는 엄혹한 현실을 지나면서 민중의 분노와 한을 담은 완성도 있는 시 세계를 구축한 최하림 시인은 어느 한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열린 시선으로 사물과 세계를 관조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최하림시인은 서울예술대 강단에 서면서 장석남, 이진명, 이승희, 박형준, 이병률, 이원, 이향희, 최준 등 제자들을 양성했다.

 

또한 제11회 이산 문학상, 5회 현대불교문학상, 2회 올해의 예술상 문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간암 투병 중이던 최하림 시인은 지난 2010422일 향년 7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하는 고 최하림시인의 친구이자 신안군의회 의장직을 역임한 팔금 출신 김제희 전 의원의 기고문이다.

 

 

故 최하림 시인을 추모하며 1편
최하림 시인의 프로필과 작품세계
기고: 김제희 선생님
(전남 신안군 팔금면, 故 최하림 시인의 친구)

 

본명 최호남(崔虎男), 필명 최하림(崔夏林)
(1939년 3월 7일 ~ 2010년 4월 22일) 
출생지 : 전라남도 신안군 팔금면 원산리

▲ 팔금 원산리 사진(1970년대)-사진은 최영수 전 팔금면체육회장     ©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 저서(작품)
우리들을 위하여, 작은 마을에서, 겨울 깊은 물소리, 속이 보이는 심연으로, 굴참나무숲에서 아이들이 온다, 풍경 뒤의 풍경, 때로는 네가 보이지 않는다, 최하림 시전집 

 

○ 대표관직(경력)
한국일보 기자, 열음사 주간,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교수, 전남일보 논설위원 

 

○ 생애 및 활동사항
1939년 3월 7일 전라남도 신안군 안좌면(현 팔금면) 원산리에서 출생하였다. 1954년 목포고등학교에 입학하였고, 1958년 목포문화협회 업무를 담당하였다.

 

▲ 팔금면 원산리 최하림작가 생가터에서/ 사진 왼쪽부터 김종갑 전 의원, 최영수 전 팔금면체육회장, 강세일 전 팔금면장, 주영균 전 신안농협장, 김제희 전 신안군의회의장, 박상철,김충겸, 박익원 KBS국장, 강봉룡 목포대교수- 사진 제공은 장용기 목포MBC국장     ©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196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회색수기(灰色手記)」가 입선되었고 김현과 처음으로 만났다.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중퇴하였다. 1962년 동인지 『산문시대』를 발간하였고 196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빈약(貧弱)한 올페의 회상(回想)」이 당선되었다. ※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1965년 시사영어사 편집부, 삼성출판사에 근무하였다. 1969년 『한국일보』 주간국 기자로 근무하고 1970년 월간 『세대』 편집부에 근무하였다. 1972년 『현대문학』에 시론 「60년대 시인의식」을 발표하고 원광대학교 국문과 2년을 중퇴하였다.

 

1973년 미술평론 「유종열의 한국 미술관」을 발표하고 1974년 미술산문집 『한국인의 멋』(지식산업사)를 발간하였다. 1976년 첫 시집 『우리들을 위하여』를 창작과비평사에서 발간하였다.

 

1981년 김수영 평전 『자유인의 초상』(문학세계사), 13인 시집 『우리들의 그리움은』(창작과비평사)을 발간하였다. 1982년 제2시집 『작은 마을에서』(문학과지성사), 1984년 시론집 『시와 부정의 정신』(문학과지성사)을 발간하고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서 시 창작 강의를 시작하였다.

 

1985년 판화 시선집 『겨울꽃』(열음사), 1986년 제3시집 『겨울 깊은 물소리』(열음사)를 발간하였다.

 

1988년 『전남일보』 편집국장을 역임하면서 광주에서 생활하기 시작하였다. 자선시집 『침묵의 빛』(문학사상사)과 산문집 『붓꽃으로 그린 시』(문학사상사)를 발간하였다.

 

1990년 시선집 『사랑의 변주곡』(문학세계사)을 발간하였고, 1991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두 달 만에 퇴원하였다. 제4시집 『속이 보이는 심연으로』(문학과지성사)를 발간하고 이 시집으로 제10회 조연현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92년 산문집 『우리가 죽고 죽은 다음 누가 우리를 위로해 줄 것인가』(문학과지성사)를 발간하였고, 『전남일보』 논설위원을 지냈다.

 

1998년 제5시집 『굴참나무 숲에서 아이들이 온다』(문학과지성사)를 발간하고 이 시집으로 제11회 이산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99년 산문집 『시인을 찾아서: 최하림의 문학 산책』(프레스 21)을 발간하였고, 2000년 제5회 현대불교문학상을 수상하였다.

 

2001년 제6시집 『풍경 뒤의 풍경』(문학과지성사), 개정판 『김수영 평전』을 발간하였다. 2002년 산문집 『멀리 보이는 마을』(작가),

 

2005년 제7시집 『때로는 네가 보이지 않는다』(랜덤하우스)를 발간하였고, 제2회 올해의 예술상 문학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2006년 시선집 『햇볕 사이로 한 의자가』(생각의나무), 2010년 산문집 『러시아 예술 기행』(랜덤하우스), 『최하림 시전집』(문학과지성사)을 발간하였다. 2010년 4월 22일 작고하였다.

 

최하림의 습작기 시는 관념적이고 상징적인 양상을 띠지만 첫 번째 시집 『우리들을 위하여』와 두 번째 시집 『작은 마을에서』에서는 암울한 시대 상황에 대한 인식과 현실비판적인 성격을 드러내고 있다. ‘우리’라는 공동체의 삶과 유리되어 있지는 않지만, 강렬한 현실 비판이나 고발보다는 끊임없이 자신을 성찰하고 반성하는 내면적인 성격이 강하다.

 

세 번째 시집 『겨울 깊은 물소리』 이후, 현실비판에서 한걸음 물러나서 더욱 내면화되고 자연을 소재로 하며 관조와 긍정의 세계를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최하림의 시가 달관과 해탈로 귀결되지 않는 것은 초기 시부터 일관되게 유지되는 순결한 반성의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1970년대 팔금도의 한 가족사진-사진은 김제희 전 신안군의회의장     ©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가난했던 시절 일제 강점기, 바닷가 섬마을에 태어났던 우리들은 초등학교에 입학하며 8.15해방을 맞았다. 그리고 중학교에 다닐 무렵 또다시 6.25전쟁을 겪으며 평생 가난의 굴레를 씌우게 된다.

 

시인은 혹독한 가난과 싸우며 공부하고 싶어도 등록금 낼 돈이 없어 수업을 못 듣게 되자 부둣가를 해매며 문학의 꿈을 키웠다고 했다.

 

신문배달을 하며 고학으로 학업을 이어가던 친구는 젊은 시절 목포 오거리에서 김현, 김지하 등과 만나며 문학에 심취하게 되고 1962년 전주에서 동인지 ‘산문시대’를 발간하며 본격적으로 활동 하게 된다. 당시 ‘산문시대’ 4인방 (최하림, 김현, 김승옥, 김치수)은 전국에서 알아 줄 만큼 그 유명세가 대단했다고 한다.

 

196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빈약한 올페의 회상’이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 한 이후 1970년대를 대표한 시인으로 자리매김하며 70-80년대 냉혹한 현실을 때로는 직접적으로 응시하고, 때로는 한발 물러서 관조하며 완성도 있는 시 세계를 구축했다고 전해진다.

 

1980년 5월 광주에서 드러난 정치적 폭력과 인간성 상실을 죄의식으로 형상화하기도 했으며, 자연의 생명력을 경탄하거나 죽음의 이미지를 탐구하기도 한 시인은 순수와 참여의 어느 한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채 열린 시선으로 사물과 세계를 관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91년 제10회 조연현문학상, 1998년 제11회 이산문학상, 2000년 제5회 현대불교 문학상, 2005년 제2회 올해의 예술상 문학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한국문학계에 커다란 업적을 남기고 지난 2010년 4월 22일 간암으로 투병하던 중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났다. 

 

어렵고 배고픈 시절에 태어나 평생 가난하게 살면서도 글쓰기를 고집했던 시인, 고향을 그리워하면서도 아픔과 상처가 너무 많았기에 시를 쓰며 극복하려 했을까? 시인은 투병 중에도 마지막까지 자연을 벗 삼아 노래하며 끝내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다.

 

“조금 더 살았으면....,” 하는 허황된 생각을 버리지 못하며 오래 전 옛 친구들과 뛰 놀았던 고향 언덕에 조그맣고 소박한 시비라도 세워서 그를 추모해 보려고 한다. 부디 떠나간 세상에서는 아무런 근심 없이 평안한 마음으로 영면하기를 간절히 기원해 본다. *글쓴이-김제희 전 신안군의회의장. 정리=조국일 편집위원장

 *NTV/신안신문/폭로닷컴TV


      /NTV  http://www.ntv.center/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신안신문 http://sanews.co.k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신안신문(주간)은 한국언론인총연대 소속으로 계열언론사는 NTV, 인터넷신안신문, 신안신문(주간), 폭로닷컴 등 4개사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9/03/16 [16:42]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