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대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박지원 후보 불법선거 고발"
목포 유선호 후보, 박지원 인증샷 등 불법선거 자행 확인.. 선관위 조사와 고발조치 요구
신안신문 편집국

 

선거운동 복장 착용 투표소행, 투표소 100m 이내 투표 참여권유 행위 말썽
 

▲ 투표소내에 선거운동복을 입고 시도의원들과 함께 등장하며 인증샷까지 페이스북 등에 남기고 있는 박지원후보     © 신안신문 편집국
무소속 유선호 목포시 국회의원 후보는 12일 국민의당 박지원 후보의 불법선거가 버젓이 자행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선관위의 정확한 조사와 고발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박지원 후보는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아침 일찍 목포시 북항동 주민센터에서 투표했다”면서 “위 사진에는 도의원, 시의원 등이 박 후보 선거운동원으로 등장하고 있으며, 투표 후에는 주민센터 앞에서 이들 11명의 시도의원, 선거운동원 등과 찍은 사진을 인증샷이라는 명분으로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 사진에서 박 후보는 기호와 이름이 적힌 선거운동복을 입고 투표하고 있고, 인증샷 사진도 투표소 100 미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박지원 후보의 이러한 행위들은 공직선거법 58조의 2와 166조에 정면으로 위배하는 불법선거에 해당되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4백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는 사안이다.

목포시선관위는 “공식 선거가 시작되자 각 후보 선거사무소에 ‘투표참여 권유행위 등 선거법 관련 안내자료’ 공문을 보냈다”면서 “선거일에 선거운동 복장을 착용하고 투표소에 가거나, 투표소 100m 이내에서 투표 참여권유 활동을 하는 위반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권고했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 등 인증샷에 도의원, 목포시의원 등이 박 후보 선거운동원으로 등장

유선호 후보는 “우리 측 선거사무 책임자가 11일 오후 2시 25분부터 3분 동안 목포시선관위 김모씨에게 고발차 문의를 했다”면서 “목포시선관위에서도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 조사 중에 있다는 답변을 들었으며, 조사가 끝나는 대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또한 “박지원 의원은 스스로 큰 정치인이라고 말하고 다니는데, 정치인의 기본인 공직선거법을 지킬 줄 알아야 큰 정치인이 될 수 있다”면서 “장수는 전장에 나설 때 장검을 들고 용맹을 과시하기 이전에 갑옷 매무새가 올바른 지부터 점검하는 것이 도리이다”며 큰 정치인의 자질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 후보는 “목포시선관위와 중앙선관위가 공무를 철저히 이행하는지 지켜보겠다. 이는 박지원 후보의 오만에서 비롯된 것으로 후보로서 자격은 완전미달이다”며 비난했다.
/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6/04/13 [08:26]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