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대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길호 신안군수, 더민주 전격 탈당
국민의당 입당은 보류, 무소속 상태로 군정매진 입장 밝혀
편집국


 

고길호 전남 신안군수가 더불어민주당을 전격 탈당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등에 따르면 고길호 신안군수가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을 탈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선을 불과 일주일여 앞둔 상황에서 더민주를 탈당한 고군수의 행보를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나 박빙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영암.무안.신안 선거구에서 국민의당 박준영후보에게는 호재로 보인다.

▲ 고길호 신안군수     ©신안신문 편집국

더민주 전남도당에 확인 결과 6일 오전 9시 20분경 팩스로 탈당계를 접수됐으며, 고군수는 향후 진로 등은 고민할 것으로 보이나 당장 국민의당으로 입당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고군수가 탈당한데는 더민주에서 임흥빈 전남도의원이 군수후보군으로 부각되고 있고 이윤석의원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던 정연선 도의원마저 이의원이 더민주를 탈당하고 기독자유당으로 이탈하자 더민주에 잔류하며 서후보 지지로 돌아선데 따른 위기감이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 있다.

차기 지자체선거에서 박우량 전 신안군수나 김승규 전 지경부국장을 비롯 임흥빈.정연선 도의원, 박충기 전 전남도의원 등이 군수후보군으로 예상되는데 고군수는 더민주를 탈당해 홀가분한 상태에서 사태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전략이 깔려있다.

즉 더민주 내에서 후보군과 경쟁하지 않고 당분간 무소속 상태로 사태 추이를 지켜보면서 입지강화 기회를 노리는 것으로, 총선을 목전에 둔 이 시점에서의 탈당은 이윤석의원의 부재에서 발생하고 있는 어정쩡한 상황에서 탈피해 정치적 주가를 높이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고길호군수측은 6일 오전 본지와의 통화에서 "특정정당에 가입하기 위해 탈당하는 것은 아니다. 무소속 상태에서 정치적 입김에 좌우지되지 않고 군정에 매진할 목적이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영암 전동평군수와 무안 김철주군수, 신안 고길호군수 동히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나 고군수가 탈당이란 강수를 두고 있고, 김철주 무안군수도 서삼석후보측과는 다소 소원한 관계로 탈당을 결행하지는 않고 있으나 최근 이요진 무안군의회 의장과 김만수의원의 탈당에 김철주 군수측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다만 전동평 영암군수측은 크게 동요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박준영후보가 이윤석의원의 조직 등을 사실상 인수하다시피하고 있어 선거 막판 탈당 등 이합집산이 본격화될 가능성은 많다.

고군수는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시 이윤석의원의 간접지원과 민주당의 측면지원으로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승규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으나 최근 이윤석의원이 더민주 경선에서 정적 서삼석후보에게 패한 후 이의원 조직 등이 국민의당 박준영 캠프로 수평이동하고 있는 민감한 시점에서 그의 탈당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여론이다.

이번 4.13 총선은 영암군이 새로 편입돼 영암.무안.신안 지역구로 재편되면서 3선도지사 출신인 박준영(영암) 전남지사가 국민의당 후보로 가세하고 3선 무안군수 출신인 서삼석 후보가 더민주 공천을 받았고, 새누리당에서 신안 출신 주영순후보가 출전했다.

지역방송사와 본지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서삼석후보가 우세하나 국민의당 정당지지도가 상승세여서 국민의당 박준영후보와의 살얼음판 박빙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본지를 비롯한 각 방송사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https://www.nesdc.go.kr/) 참조>
/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6/04/06 [11:29]  최종편집: ⓒ 신안신문
 
wlsdn4199 16/04/06 [21:12] 수정 삭제  
  지금까지 민주당 현더불어에 계셔서 지지 했는데 더불어에서 경선 하기 전에탈당을 하던지 허재 경선해서 진이까 탈해서 간접적으로 국민당을 지지 한것은 인간으로써 할수엄는일 해서도 안될일을 하고 있네여 슬픈일이네여 그런당신을 누가 담에 지지을 그속엔 머가 있길래 저리도 얻을려고 몸부림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