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대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안.신안 더민주 군의원 등 집단 탈당
무안-이요진의장, 김만수의원...신안-주윤덕·이원용·이종주의원 등 사실상 국민의당行
총선취재단

  

전남 무안·신안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초의회 의원과 당원들이 집단 탈당하며 국민의당행을 결행하자  더민주 서삼석후보는 도.군의원들이 동참한 가운데 선대위 출범식을 갖는  등  세 대결이  날카롭다. 

3선에 도전하던 이윤석의원(무안.신안)이 더불어민주당 후보경선에서 패배하자마자 4일만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기독자유당으로 전격 입당하면서 이 지역은 무주공산이 됐는데 이윤석의원 추종 세력과 국민의당에 합류한 목포 박지원의원 등 공교동계 인사들의 입김까지 가세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의 잇따른 탈당으로 이 지역 정가가 바람 잘날 없는 형국이다.

▲ 최종선 전남 무안·신안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이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폴리뉴스    © 신안신문 편집국
30일 오후 이요진 무안군의회 의장을 비롯 주윤덕 신안군의원 등 무안·신안지역 기초의원을 포함한 당원 등은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을 선언하며 사실상 국민의당  박준영후보를 지원하는 쪽으로 거취를 택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더민주는 당원의 기본적 권리를 일방적으로 박탈했다. 당의 주인인 권리당원, 일반당원들의 투표권 행사를 막아버린 형태에 환멸을 느낀다” 면서 “무작위 일반국민 경선형태의 여론조사 결과는 새누리당·국민의당 등의 당원 또는 유권자들이 결선 대상자 중 약자를 역선택 하도록 만든 경선 룰이었다”고 비난했다. 

  당 지도부의 정체성 없는 운영체제를 비판하며 탈당을 선언한 것.

 
결국 탈당하게 된 주요 배경은 이번 여론조사에 의한 100% 국민경선으로 인해 그동안 당비를 내오던 권리당원의 제대로 된 권리가 행사되지 못한데 따른 불만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3선에 도전하더 이윤석의원이 경선에서 패한 후 곧바로 탈당하고 기독자유당행을 결행한데 따른 상대적 박탈감이 크게 작용했고, 경선방법 등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며 이의원 지지자들이 박준영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국민의당을 선택한 것이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현직 기초의원과 당원은 무안군에서 이요진(무안군의회 의장), 김만수 무안군의원이며, 신안군에서는 주윤덕·이원용·이종주 신안군의원 등이다.

이 외에도 이날 탈당에 동참한 인사는 임인철(전 전남도의원), 유재길(전 목포시의원),임재택(전 무안신안지역위원회 운영위원장), 나상옥(전 무안신안지역위원회 수석부위원장), 김영주(전 무안신안지역위원회 부위원장), 박영식(도당부위원장), 나익종(도당부위원장), 김일중(전 전남도의원), 나기남(전 전남도의원), 김동근(전 신안군의장), 고판술(전 신안군의장), 이채환(전 신안군의장), 오무정(전 수협장), 문용희(신안 범방협회장), 최종선 무안·신안 사무국장 등이다. 

하지만 이들은 이날 수천여명이 탈당에 동참했다고 발표했으나 공개된 인사 중에는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은 인사도 다수 포함되고 허수도 상당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논란도 있다.

이 지역 선거는 당초 무안.신안 지역구였으나 선거구 인구하한선에 미달되자 인근 영암군이 새롭게 편입되면서 영암 출신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가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하면서 더불어민주당 3선 무안군수 경력의 서삼석후보와 맞붙게 됐고 신안 출신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원) 주영순후보간 사실상 3파전으로 전개되는 양상이다.

이번 선거는 목포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 후보로 출마한 박지원의원이 동교동계 등과 함께 목포와 영암.무안.신안을 축으로 회생을 노리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고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걸씨 등은 더민주 목포 조상기후보 지원에 나섰는데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등 DJ 정신 계승과 수성에 안간힘을 쓰며 배수진을 치고 있다.
 
이 같은 어수선한 분위기와 달리 더불어민주당 서삼석후보는 이날 남악 신도시 선거사무소에서 도의원.군의원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대위 출범식을 가졌다.
 
이번 선대위는 영암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우승희 도의원, 김연길 도의원, 조정기 군의회부의장, 무안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양영복 도의원, 정영덕 도의원, 박성재 군의회부의장, 신안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흥빈 도의원, 정연선 도의원, 양영모 군의회의장 등 9명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체재로 구성하는 등 맞불작전을 구사했다.
 /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6/03/30 [22:32]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