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십억 뒷돈' 새천년대교 비리 충격
새천년대교 공사 뒷돈 (뇌물공여 등) 시공회사 대우건설 현장소장 박모씨와 하도급업체 현장소장 구속
최소영기자
 

 
전남 신안군 압해읍~암태면간 새천년대교  공사 과정에서 수십억원의 뇌물과 향응 등을 주고받은 시공회사 현장소장 등 10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전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6일 새천년대교 공사 과정에서 뒷돈을 주고받고· 공사비를 부풀려 가로챈 혐의(배임수재·뇌물공여·배임증재·업무상 횡령 등)로 시공회사인 대우건설 현장소장 박모(57)씨와 하도급업체 도양기업 현장소장 김모(46)씨를 구속했다.

▲ 새천년대교 조감도     ©신안신문
 또 경찰은  감리업체 직원과 또 다른 하도급업체 관계자 등 8명도 업무상횡령과 뇌물수수, 배임증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지난 2011년 8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2년여 동안 하도급업체 선정과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김씨로부터 1억2000만원 상당의 아우디 승용차를 받는 등 하도급업체 관계자들에게 총 3억5500여 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물가상승률에 따라 발주처인 익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공사비를 더 늘려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이용해 하도급업체인 도양기업의 공사비를 3.03% 증액해 주고 그 대가로 매월 1000만원씩 2억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하도급업체 소장인 김씨는 공사 자재비를 실제보다 부풀려 구입한 뒤 그 차액을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모두 12명의 납품업자들에게 12억원을 받아 가로챘으며,  업체로부터 돈을 돌려받을 때는 친척 명의의 통장을 사용하거나 일부는 현금으로 직접 받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김씨는 이 중 일부를 원청 대우건설 소장 박씨에게 상납했는데 이들은 무려  1년7개월 동안 룸살롱 등에서 유흥비로만 5억원을 탕진하기도 했다.

이 밖에 감리업체 직원은 박씨 일행과 부부 동반으로 3000만원을 들여 제주도 여행을 다녀오고 수차례 향응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대우건설, 도양기업과 거래를 조건으로 13개 업체가 12억원의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 중 6개 업체 관계자를 우선 입건했으며, 이 같은 건설 비리가 부실시공의 원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발주처인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감사를 요구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새천년대교 시공과 관련해 대우건설 관계자의 비리정황을 포착, 공사현장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새천년 대교는 전남 서남권 섬지역을 연결하는 관문교량으로 2017년 완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5991억 원이 투입돼 공사가 진행중이며, 신안 압해 송공~암태 신석간 국도 2호선을 연결하는 총연장 10.8km 규모로 교량구간이 7.26km이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신안신문(주간),인터넷신안신http://sanews.co.kr).
*계열협력사- 통합뉴스 http://www.tonghabnews.com/ /목포시민시문 http://www.mokposm.co.kr/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4/03/07 [22:58]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