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군의원 '염전 근로자 임금체불' 파문
경찰 실태조사 피하려 근로자 빼돌린 정황 포착, 경찰 소환 임박
신안신문 편집국
 
최근 이른바  '염전 노예' 사건이 발생한  신안군에서  군의원까지 염전 근로자의 임금을 체불하고 심지어 경찰의 실태조사를 피하려 근로자를 빼돌린 정황도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전남지방경찰청 도서인권 특별수사대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박모 신안군 의회 부의장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 신안군청     ©신안신문 편집국
박 부의장은 신안군 신의도에서 자신의 염전을 운영하면서 근로자  7~8명가량을 고용해 일을 시켰으나 일부 근로자에게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는데 경찰은  임금체불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박 부의장의 집을 압수수색해 임금 지급 현황 등이 적힌 장부와 통장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박 부의장은 지난달 이후 이뤄진 경찰의 대대적인 실태조사를 피하려고 일부 근로자를 빼돌린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 주 중 박 부의장을 소환할 방침인데  박 부의장은  " 수년간 고용해온 근로자에 대한 임금을 일부 지급하지 않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추후 경찰조사에서 이를  소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청은 전국의  염전, 김양식장, 축사, 수용시설 등에 대한 일제 수색을 벌여 종업원 107명이 12억2천여만원의 임금을 받지 못한 사실을 고용노동청 등에 통보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신안신문(주간),인터넷신안신http://sanews.co.kr).
*계열협력사- 통합뉴스 http://www.tonghab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4/03/06 [04:29]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