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축/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안 도초도 ‘세계 생태수도 섬’ 선포식
총 120억 투자 만년리 동도폐교 리모델링 방문자센터 건립
홍준원기자
▲  신안군은 도초를 '세계 생태수도 섬'으로 선포하고 협약식을 갖었다.   © 신안신문 편집국


신안군은 10월 31일 도초 만년리 구 동도초등학교 일원에서 도초를 ‘세계 생태수도 섬’ 으로 선포하고, 도초 주민추진위원회, 국내 환경NGO 컨소시움 단체와 MOU 협약식을 가졌다.
 
선포식에는 국내 환경NGO 단체, 유관기관·단체장 및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주민 환경교육 센터인 섬 생태연구소와 세계 생태수도 섬 조성 주민추진위원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생태이벤트 행사와 더불어 어울림 한마당으로 열렸다.
 
‘세계 생태수도 섬’ 도초는 신안 다도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의 중심지역으로 『자연이 건강하고 주민이 행복한 생태 섬』을 만들어 가기 위해 3대 목표와 9대 전략과제를 통한 건전한 생태비전을 제시하고, 해양생태 섬의 모델로서 지구온난화 방지라는 시대적 요구를 자각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세계 생태수도 섬’ 조성사업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환경부 광특사업비(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총 120억을 투자하여 도초면 만년리에 위치한 동도폐교를 리모델링하여 방문자센터를 건립 ‘세계 생태수도 섬’ 을 소개하고 생태를 통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일자리 창출, 생태관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섬 생태 표준모델 제시로 세계 생태의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생태선진지와의 연계 교류를 이어가고자 한다.
 
최근 난립하고 있는 생태마을의 한계를 극복하고 차별화된 생태수도 섬을 조성하기 위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도초도 갯벌과 희귀조류 물레새 등 각종 철새와 우이도 해안사구, 염생식물과 사구식물 학습장, 최근 전남도에서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도초 야생사파리 조성사업을 연계하여 도초도만의 동물과 식물 조류까지 생태체험 관광시너지 효과를 거양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세계 생태수도 섬’ 인 도초도가 향후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 홍도와 흑산도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30만명임을 감안한다면 경유권역에 있는 비금도와 더불어 1박2일 코스의 체류형 생태체험을 통한 창조적 관광형태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계열사: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신안신문(주간),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3/11/01 [09:27]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