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도 산지습지 보전이용시설 사업 준공
장도 산지습지, 자연생태 가치창출로 관광지 급부상
김기백 기자
▲신안군이 13일 장도습지 보전이용시설 준공식을 가졌다.     © 신안신문 편집국

신안군은 지난 2005년 3월 국내 3번째로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신안군 장도에 습지홍보관 및 생태탐방로를 조성하고 13일 습지홍보관에서 군 의회, 영산강유역청등 습지 관계자와 주민 100여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

장도 산지습지보전이용시설은 지난 2010년 환경부 광특지원 사업으로 국비 14억과 군비 14억 총 28억의 사업비로 지상2층 건물 총 170㎡에 1층은 대합실로 2층은 습지홍보관으로 활용해 건물의 효용성을 높였으며, 올챙이 모양의 장도습지모형을 형상화한 건물 외관장식의 마을공동 이용창고를 설치하고 섬 입구 주변 경관을 개선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했다.

장도 산지습지는 흑산면 비리 산109-1외 3필지 일원 해발235m에 위치한 면적 90,414㎡에 달하는 도서지역에서 발견된 최초의 산지습지로 이탄층(습지에서 식물이 죽은 뒤에 썩거나 분해되지 않고 그대로 쌓여 만들어진 짙은 갈색의 층)이 잘 발달돼 수자원저장 및 수질 정화기능이 뛰어나서 물이 부족한 섬사람들의 식수원등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젖줄로 그 역할을 해왔다.
 
군은  1.7km에 달하는 습지 생태탐방로를 조성해 아름다운 해상경관과 자생동백숲 및 야생 희귀조류 등 천연 그대로의 자연정원을 감상하는 코스로 개발해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생태탐방 및 자연학습교육장 장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도습지 보전이용시설 준공 테이프 커팅식     © 신안신문 편집국


박우량 신안군수는 “향후 흑산도 경비행장이 완공되면 보석 같은 다도해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배를 타고 15분정도 소요되는 장도는 생태적 가치만으로도 꼭 방문해야 하는 섬 필수코스로 급부상할 것으로 판단, 주민들과 함께 장도의 자연을 보전해 아껴둔 생명의 땅으로써 그 가치를 널리 알리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의 섬 장도에는 매, 수달, 솔개, 조롱이를 비롯한 멸종위기동·식물을 포함해 습지식물 294종, 포유류7종, 조류 44종 및 양서 파충류 8종, 육상곤충 126종 및 식물군락 26개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인간과 자연이 조화로운 공생의 관계를 맺어오고 있어 도서지역에서는 첫 번째, 우리나라에서는 3번째, 세계적으로 1,423번째 산지습지로 2004년 환경부 습지보호구역 지정 및 2005년 국제 람사르습지로 등록 국내외 생태우수 환경보전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신안신문사-목포시민신문 계열 자회사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 신안신문(주간), 목포시민신문http://www.mokposm.co.kr/,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해남방송http://hbcnews.kr/

*제휴협력사- 진실의길 http://poweroftruth.net/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3/06/13 [16:43]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흑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