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무안·신안을 하나로…"
무안-신안, 무안반도 통합과 반대 여론 비등
편집국
 
목포시와 무안·신안군을 하나로 묶는 무안반도 통합이 무안·신안의 반대가 여전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대통령 직속 지방행정체제 개편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신안군과 목포시, 무안군에서 단체장을 비롯한 지역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안반도 통합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 무안군의회의원     © 편집국
이날 열린 '시군 통합을 위한 간담회'에서 목포는 찬성한 반면 무안과 신안은 예전과 동일하게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신안군 간담회에는 박우량 군수를 비롯해 양영모 신안군의회 부의장, 주장배 전 의장, 새마을협의회장, 이장단 대표 등 10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 군수는 입장 표명을 보류한 반면 다른 모든 인사들은 무안반도 통합에 반대했다.

이들은 "신안은 섬으로 형성돼 도서행정의 특수성이 지켜져야 한다"면서 "무안도 반대하고 있는 만큼 행정력 낭비를 가져올 것이 뻔한 주민투표도 실시할 필요가 없다"고 주문했다.

또 김철주 군수와 김천성 군의회 부의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무안군 간담회에서도 통합 반대 입장이 대세를 이뤘다.

무안군 관계자는 "무안반도 통합이 다섯번이나 무산된 것으로 무안군민들의 의사를 분명하게 피력했다"면서 "무안반도 통합은 이제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무안과 신안 등 반대지역 주민들의 서명을 받더니 이번에는 그 마저도 무시한 목포시만의 신청으로 일방적 통합에 나서고 있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목포시가 무안반도 통합의 당위성을 역설하는 등 적극적인 것과 달리 무안과 신안에서 반대여론이 팽배해 6번째 추진되는 무안반도 통합도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개편추진위 관계자는 "행정구역 통합은 여야가 합의해서 이뤄진 것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물어 추진하겠다"면서 "5월 말 이전에 주민투표를 할 것인지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개편추진위원회는 최근 전남의 경우 여수와 순천·광양 등 광양만권은 주민의견 수렴절차 없이 정부 주도로 행정구역 통폐합이 가능토록 했으며 목포와 무안·신안 등 무안반도는 주민여론조사를 거치도록 의결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신안신문사-목포시민신문  8개 계열 자회사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목포시민신문, SBC신안방송(http://snnews.co.kr),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주간>, 신안신문(주간), 영암뉴스(http://yanews.co.kr),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해남방송http://hbcnews.kr/ 

*제휴협력사- 진실의길 http://poweroftruth.net/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인터넷판) , 뉴스웨이브 http://www.newswave.kr/, 시정뉴스 http://www.cijung.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2/05/04 [18:15]  최종편집: ⓒ 신안신문(목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