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도 산불 피항 중국어선 소행 가능성
강풍 피항 중국어선 동지 불꽃놀이 실화 추정, 노송 등 불에 타
고민근.강희경기자
 
 
강풍으로 홍도에 피항중이던 중국어선이 불꽃놀이를 하다 산불을 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낮 12시 50분께 전남 신안군 흑산면 홍도(천연기념물 170호)에서 산불이 발생 노송, 잣나무, 밤나무 등을 태우고 1시간 40여 분만에 진화됐다.
 
불이 난 지점은 홍도리 남문 쪽 동굴 위 야산으로 절벽이 200m가량 이어져 주민들은 배를 타고 진화작업을 벌이는데 큰 어려움을 겪었는데 불이 난 곳은 민가와 정반대에다 깎아지른 절벽에 사람이 다닐 수도 없는 곳이다. 
 
불이 나자 공무원과 주민 50여 명이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흑산도와 홍도 일대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소방헬기가  뜰 수 없는데다  인력지원도 제대로 할 수 없어서 불이 바람에 번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불은 두 군데에서 시작됐으나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절벽에서 발화해  피항을 위해 정박중인 중국어선에서 불이 시작됐을 것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중국 풍습 상 동지에 불꽃놀이를 하는데 이들이 비상용 신호탄으로 불꽃놀이를 하다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 강풍중의보가 발효돼  여객선의 발길이 묶여  외부에서 들어온 관광객이 없는데다 화재 현장 바로 앞에 중국어선들이 피항 중이어서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립공원 홍도탐방지원센터 이국성 센터장은 "불이 난 절벽과 중국 어선 사이의 거리가 20여미터도 채 안돼고 동지를 설처럼 크게 생각해 폭죽을 터뜨렸을 가능성이 높다"며 "불이 난 곳은 민가와도 정반대에다 낚시할 수 있는 곳도 아니어서 불이 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피해상황과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신안신문사-목포시민신문  9개 계열 자회사=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목포시민신문, 노령신문 http://www.rorynews.com/, SBC신안방송(http://snnews.co.kr),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주간>, 신안신문(주간), 영암뉴스(http://yanews.co.kr),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해남방송http://hbcnews.kr/ 

*제휴협력사-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인터넷판) , 광주일보http://www.kwangju.co.kr , 남도일보 http://www.namdo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1/12/23 [08:07]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