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F1 특별법 무산..사업추진 `제동'
국회 문화관광위 법안심사소위 상정 안돼, 국회통과 무산
서현식편집인

 

'F1(포뮬러원)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의 국회 처리가 결국 무산돼 전남도의 역점 사업인 F1 국제자동차 경주대회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F1 특별법' 자체가 의제로 상정되지 않아 결국 이번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해  F1 특별법 국회통과를 계기로 정부로부터의 행정·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내고 현재 난관에 봉착해 있는 기업 상대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통해 F1 대회 추진에 속도를 내려던 전남도의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특별법 제정 무산에 따라 F1 대회 사업은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개발계획 승인이 기업도시특별법에 근거해 추진될 수밖에 없는데 조건이 까다로워 험난한 여정이 예고되고 있다.

기업도시특별법의 적용을 받게 되면 운용기업의 신용등급이 BBB 이상 돼야 하지만 현재 운영주체인 KAVO(Korea Auto Valley Operation)가 신설법인이어서 이의 적용을 받기 힘들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실사가 이뤄지는 2010년 7월 이전까지 경주장을 완공하기 위해서는 올 연말 이전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야 하는데 경주장 건설비 2천300억 원을 포함한 3천억 원 규모의 자본금 확보도 막막한 실정이다.

▲ F1자동차대회 경기장 조감도     © 영암뉴스
이로써 전남도는 당장 자본금 확보에 비상이 걸리는 등 F1 사업 추진을 위해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어 대회 개최 자체마저 장담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됐는데 꼬박 1년을 국회에서 표류하던 F1 특별법 제정이 사실상 무산됨에 따라 F1 사업의 추진 자체마저 불투명하게 됐다.

그러나 전남도는 F1 대회가 예정대로 원활히 치러질 수 있도록 계획대로 강력히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J프로젝트(서남해안 관광레저기업도시) 선도사업으로 추진중인 '2010 F1(포뮬러 원) 국제자동차대회' 경주장은  전남 영암군 삼호읍 기업도시개발 예정구역내에 건설되는데  F1경주장 공사는 앞으로 1년간 연약지반 처리공사와 1년6개월 건축물 공사 등 총 2년6개월여의 공사기간을 거치게 된다.

당초 계획은  2009년말 완공 예정인 F1 경주장 '전남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가칭)'은 1.85㎢ 부지에 총 연장 5.684㎞(직선 구간 1.25㎞)의 다목적 하이브리드 서킷으로 그랜드 스탠드 등 주요 시설에 한국의 전통미가 반영되게 건설된다.   
/영암뉴스http://yanews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07/11/23 [06:08]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