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총선/대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삼석의원 “영암·무안·신안 선거구 유지, 농산어촌 대표성 반영 획정안 환영”
-전남, ‘특례구역’ 적용해 현행 선거구 그대로 확정 -서울 3배 면적에서 국회의원 1명 선출하는 기이한 획정안으로 확정됐다면 지방소멸 더욱 가속화됐을 것
총선취재단

 

서삼석의원 “영암·무안·신안 선거구 유지, 농산어촌 대표성 반영 획정안 환영”

 

-전남, ‘특례구역’ 적용해 현행 선거구 그대로 확정

-서울 3배 면적에서 국회의원 1명 선출하는 기이한 획정안으로 확정됐다면 지방소멸 더욱 가속화됐을 것

-김태성 현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서삼석 현 의원, 천경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 등 3인 참여 경선 실시 예정

 

 

▲ 서삼석 등 민주당 전남·전북 국회의원, ‘선거구 대개악’ 중단 촉구 국회 기자회견(24.2.28)     ©신안신문/목포뉴스 편집국

4·10 총선 선거구 획정안이 22대 총선을 41일 앞두고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

 

 지난 12월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영암군·무안군·신안군 선거구는 모두 쪼개져 다른 지역구에 편입되어 논란이 제기됐었다.

 

당시 신안은 목포시에 편입돼고 무안은 나주.화순으로, 영암은  해남.진도.완도와 합병하는 안이 발표됐었다.

 

러나 국회 최종 협의 단계에서 여야는 지난해 12월 선거구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위 안을 바탕으로 강원, 경기 서울, 전남을 '특례구역'으로 적용해 전남은 선거구획정위가 제출한 안이 아닌 현행 선거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또 1석 감축이 예정됐던 전북 선거구는 비례대표 의석 1석을 줄여 기존 10석을 유지토록 했다.

 

영암군·무안군·신안군을 지역구로 둔 서삼석 의원은 “법에 명시된 농산어촌 대표성 원칙이 반영된 결과”라며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원만하게 협의를 이끌어 내 준 당 지도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그동안 지역에서 잦은 선거구 변경으로 정치 피로감을 호소했다”며 “선거구 획정은 유권자 총의를 얼마나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지가 최우선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영암군, 무안군, 신안군은 1996년까지 단독 선거구로 존재하다가 인근 지역과 합쳐지고 쪼개지기를 반복하며 2016년에 이르러 영암·무안·신안으로 합쳐졌다.

 

그러다 지난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세 지역을 모두 쪼개 인근 지역에 합치는 안이 논의되었으나 논란이 계속되자 불발된 바 있다. 그럼에도 다시 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재차 세 지역을 쪼개는 안을 선거구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하면서 혼란을 야기했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선거구획정위가 제출한 안은 인구 하한선에 근접한 13만 5천 명 규모의 도시 선거구를 만들기 위해 인구 상한선에 근접한 26만 9,415명 규모의 농촌 지역 선거구를 만든 것”이라며 “서울 3배 면적에서 국회의원 1명을 선출하는 기이한 획정안으로 확정됐다면 지방소멸은 더욱 가속화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그간 진행되어 온 일련의 논의 과정을 보면서 농산어촌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으로서 참담함을 느껴왔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지역민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공직선거법에 명시된 지역 대표성의 개념과 주체를 분명히 하여 선거 때마다 발생하는 불필요한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선거구 획정 기준에 지역 인구 소멸을 법제화하고 면적 특례 개선 등 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 지역 대표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전남, 전북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과 함께 농어촌지역 소멸을 가속화하는 선거구 대 개악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에서 2차례 기자회견과 항의농성을 진행해 왔다.

 

한편 1일 민주당 공관위는 제9차 후보자 심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영암·무안·신안 선거구는 김태성 현 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서삼석 현 의원, 천경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 등 3인이 참여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공지]

-최고 2만부를 발행하는 주간 신안신문(목포뉴스)은 목포시를 비롯 무안군신안군영암군 등지에 배포된다.(구독료: 연12만원/신한은행 100-032-629916 신안신문/대표전화 061-277-4777/010-7557-8549)

 

-주요 배포처는 전남도청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경찰서, 목포해양경찰서시군청사법원검찰, 읍면동사무소 등 공공 기관과 농수축협터미널병원, 은행 등 다중 이용 시설과 개인, 단체 등이다.

 

 *구독료는  법인통장으로 선납해주시고  신문사  대표 핸드폰(01062371004)으로 전화나 문자, 이메일 주시면 됩니다. 단 개인구독은 제외함.


  *목포뉴스 4개 언론 계열사: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 여행맛집 우수업체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4/03/01 [16:26]  최종편집: ⓒ 신안신문(목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총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